상단여백
HOME 단신
북내 주암IC 사실상 무산국토부·현대건설, 사업계획에서 빼기로


유치추진위 “실력으로라도 저지하겠다”

여주군민과 북내면민의 숙원사업이었던 제2영동고속도로 주암IC(동여주IC)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또한, 주암IC와 함께 추진했던 북내면 내 상·하행선 휴게소 설치도 법규상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미반영 됐다.

하지만 북내면 주민들은 주암IC가 빠진 채 사업이 시행될 경우 실력으로라도 사업 자체를 저지시키겠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21일 여주군, 국토해양부, 현대건설에 따르면, 지난 5월 30일 국토해양부와 현대건설(민자사업 시행자)이 실시협약을 체결하면서, 주암IC와 북내면 내 상·하행선 휴게소를 설치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여주군과 북내면 주민들은 민간투자사업으로 제2영동고속도로가 추진되자, 정부와 시행사 측에 ▲여주·양평간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간선망 필요, ▲민영교도소 건립에 따른 교통수요 증가, ▲팔당상수원 특별대책지역 및 수변지역에서 제외돼 있는 북내면의 개발 잠재력 등을 들어 주암IC의 필요성을 건의해 왔다.

또, 고속도로 총 연장 56.95km 중 여주군 통과노선이 25km로 가장 길다는 점을 거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특산품 판매가 가능하도록 북내면 내 상·하행선 휴게소도 함께 요청했다.

그런데 국토해양부와 현대건설이 지난 5월 30일 있었던 실시협약에서 이 같은 여주군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여주군의 숙원이 사실상 무산됐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민간투자 사업이기 때문에 민간투자자는 사업성을 꼼꼼히 따질 수 밖에 없다”며 “타당성 검토와 교통량 분석 결과 주암IC는 사업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사업계획에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실시협약은 체결했지만 아직 사업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며 “올해 말 사업에 대한 모든 인허가 절차가 완료되면 그때 사업 내용이 확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사업이 확정되기까지 남은 기간 동안에 협약체결 내용이 번복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거의 없다”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박명선 주암IC 유치 추진위원장(여주군의회 의원)은 “제2영동고속도로의 가장 긴 구간이 여주군을 통과하는 등 여주군과 북내면 주민들이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큰 희생을 하고 있음에도 여주군의 요구가 하나도 반영이 안 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끝까지 주암IC가 미반영 된다면, 북내면 주민들은 실력을 행사해서라도 사업 자체를 저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이성주 기자  sj17@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