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농업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 최종후보지 확정흥천면 율극1리 193-4번지 일원 1만8700㎡
여주시와 여주축산업협동조합(조합장 조창준)은 지난 22일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 제2차 부지선정위원회를 개최하고 흥천면 율극리 193-4번지 외 33필지를 최종후보지로 확정했다.
 
이번 선정은 지난 7월 20일부터 공모를 실시 3개면 5개 부지 중 1차로 사업추진이 불가하거나 사업성이 떨어지는 3개소를 제외한 후 흥천면 율극1리에 소재한 2개 부지에 대해 지난 13일 주민설명회를 실시했다.
 
주변이 차폐되고 인접 마을과 멀리 위치한 흥천면 율극리 193-4번지 일원을 최종후보지로 확정하고 신청마을과 토지매각계약에 관한 협의 등 구체적 절차를 추진키로 했다.
 
최종 선정된 후보지에는 2023년 1월 관련 인허가 신청 및 설계를 시작으로 연내 국도비를 확보하고 2024년 착공 2025년 준공할 예정이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적극 추진 중인 가축분뇨(200톤/일)를 이용한 토양개량제(바이오차) 생산 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연구용역 결과 피해가 예상되는 주변 지역에는 총 67억 원의 마을발전 지원을 실시하고 인근에 소재한 기존 축사 등에 대해 악취저감사업 등을 실시하여 마을 전반적인 환경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이충우 시장은 “공모에 참여하여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시설을 설치 운영하고 주변 시설을 개선해 현재보다 더 낳은 생활환경을 만드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