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전시
여주세종문화재단, 아카펠라의 항해 개최5인조 그룹 제니스 출연… 가을밤 환상적인 하모니 선사
여주세종문화재단은 오는 28일 세종국악당에서 문화가 있는 날 사업의 일환으로 아카펠라의 항해를 개최한다.
 
반주 없이 사람의 목소리로만 연주하는 혼성 5인조 아카펠라 그룹 제니스가 무대에 올라 소프라노, 알토, 테너, 베이스, 드럼 비트까지 각기 다른 음역대로 환상적인 하모니를 선보인다.
 
지난 2008년에 결성해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제니스는 2015년 오스트리아 그라쯔 국제 아카펠라 대회에서 한국인 최초 우승을 차지하며 국제무대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이들의 해외 진출을 담은 이야기가 자이언트 트리(2016)라는 독립영화로 제작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제니스는 어린이 관객을 위한 동요와 애니메이션 OST 그리고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 등 POP곡들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소리의 구조와 음에 대한 이해를 배울 수 있는 관객 체험 시간을 마련 누구나 쉽게 즐기는 무대를 꾸민다.
 
재단 관계자는 “아카펠라의 항해는 악기의 항해 시리즈 중 처음으로 악기 없이 목소리로 진행되는 렉쳐 콘서트로 출연진과 관객이 함께 호흡할 수 있는 공연”이라며 “10월 클래식 기타의 항해, 11월 브라스의 항해로 이어지는 문화가 있는 날 시리즈에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