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금사면, 수해피해 복구 도움의 손길 이어져재향군인회와 대한적십자사 토사 제거 작업 동참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금사면의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여주시 재향군인회와 대한적십자사 여주지구협의회 등 자원봉사자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호우로 금사면과 산북면의 주택과 농경지 침수 및 도로.하천 등 공공시설이 파손되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주택에 토사가 쏟아져 내려 응급복구가 시급하지만 장비를 투입할 수 없는 금사면 3가구에 여주시재향군인회 회원 20명과 대한적십자사 여주지구협의회 24명이 참여해 구슬땀을 흘렸다.
 
봉사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는 “뉴스에서 연일 보도되는 수해 현장을 보고 봉사에 참여하게 됐다”며 “작은 도움이지만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원봉사 현장을 방문한 이충우 시장은 “자원봉사에 참여해 주신 봉사자들께 감사드린다”며 “민관이 협력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