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이충우, 산북면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지난 8일부터 9일까지 30억 원 추정 피해 발생
지난 14일 이충우 시장이 산북면을 방문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호우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이충우 시장은 지난 14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산북면을 특별 재난지역으로 선포를 건의했다.
 
이날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이어진 호우로 인해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산북면을 현장 이 장관과 김선교 국회의원이 확인했다.
 
이상민 장관은 “기후변화에 따른 집중호우로 인해 수해피해가 발생한데 대해 피해주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응급복구 차원이 아니라 근본적인 대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 역량을 총동원 하겠다”고 말했다.
 
이충우 시장은 “이어지는 강우에 추가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라며 “특히 산북면 백자리 도로와 명품2리 전기시설이 조속히 복구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산북면은 지난 8일 오전 10시부터 9일 오후 8시까지 420m의 폭우가 내렸으며 명품리·주어리·백자리 일원에 피해 추정금액 기준 30억 원이 넘는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는 여주시 전체 수해피해 규모가 30억 이상, 산북면 지역 수해피해 규모가 7억5000만원 이상일 경우 지자체장의 건의에 따라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 선포로 최종 결정된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