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
시의회,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상생방안 촉구“아름다운 남한강 빨대 꽂아 시민 목 말리려 한다” 주장
여주시의회(의장 정병관)는 지난 28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상생방안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지난 38년간 여주시는 수도권균형발전이라는 명목 아래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중첩규제에 꽁꽁 묶여 고통 받았다”며 “수도권정비계획법, 환경정책기본법, 한강수계 상수원수질개선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 등이 우리 여주시를 묶고 있는 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여주시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도 분통이 터지는데 아름다운 남한강에 빨대를 꽂아 시민들의 목을 말리려 한다”며 “용인반도체 클러스터는 수도권 주민의 깨끗한 물을 위해 희생하는 여주시에 대규모 투자와 개발은 커녕 각종 규제 및 취수로 이중 삼중고 요구에 분통이 터지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남한강에서 여주를 관통하는 용수관로가 만들어지고 영구히 그 자리에 있으며 유지관리를 통한 공사가 지속될 것”이라며 “농업이 주인 우리 여주시에서는 취수에 따른 갈수기 농업용수 부족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리 여주시 의회는 38년간 중첩규제로 인해 희생해오던 삶에서 수도권 균형발전을 통한 상생하는 삶으로 변화하고자 결의한다”고 밝혔다.
 
한편 결의문에는 하루 57만 3천 톤에 상응하는 여주시에 상생방안을 제시와 정부에 수도권정비계획법을 개정촉구, 경기도는 중첩규제 완화와 지역 상생협력을 적극 지원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