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농업
여주시, 잎도열병 사전방제 벼 안정 재배 총력
여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안치중)는 벼 안정생산 및 고품질 여주쌀 재배를 위하여 잎도열병 방제에 철저를 다할 것을 농업인들에게 당부했다.
 
도열병은 벼의 전 생육기에 걸쳐 잎․줄기․목․가지․벼알에 발생하는데, 이 중 잎도열병은 벼의 생육, 출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이후 다른 조직으로 전위될 경우 수량에 큰 피해를 끼치게 된다.
 
잎도열병은 20~25℃, 다습한 조건에서 쉽게 발생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6월 하순에서 7월 사이 장마가 시작되면서 비가 많고 일조가 적어져 도열병균 포자의 발아 및 침입이 용이해지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따라서 약한 품종을 재배하는 지역, 병해충이 상습 발생하는 지역, 기상악화로 도열병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필히 침투이행성 전용약제를 이용해 예방위주 사전방제를 실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질소비료 과잉시비는 도열병 발생을 조장하므로, 중간 물 떼기 이후 이삭거름을 시용할 때는 반드시 적정량 질소 2kg/10a, 칼리 1.7kg/10a를 살포해야 한다.
 
특히 감수성 품종 재배지나 여름철 저온, 장마가 지속되는 경우에는 칼리만 시비하는 것이 유리하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