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여주시, 남한강 둔치 불법 근절 시킨다현암지구 진입 차량 높이 2.2m로 제한
여주시는 오는 5월 19일부터 남한강 둔치(현암지구) 내 화물차 불법주차, 캠핑카 장기 무단 점유 등을 방지하기 위해 높이 2.2m 이상 차량에 대한 진입제한 한다.
 
입구 2곳에 2.2m 이상으로 높이를 제한 차단기를 설치 버스, 화물차, 건설기계, 캠핑카 등을 진입을 막는다.
 
여주시는 국가하천(현암지구) 사용 제한 공고와 현장 내 현수막 게시해 다음달 18일까지 홍보할 방침이다.
 
높이가 2.2m 이상인 차량들은 홍보기간 내 차량을 이동해야 하며 5월 19일부터는 차량을 출차하기 위해서는 담당부서(하천과)를 호출해야하는 불편을 겪어야 한다.
 
담당 부서는 공고문, 알림스티커 등을 통해 차주들에게 차량 이동을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여주시는 2012년 한강살리기사업 시 남한강 둔치(현암지구)를 조성해 현재 자전거도로와 산책로, 피크닉장 등 시민들의 휴식처로 이용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캠핑카를 이용한 무분별한 캠핑(야영, 취사, 불 놓기 등), 쓰레기 무단투기, 화물차량 불법주차 등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었다.
 
특히 홍수 시 침수가 예상되는 곳으로 우기에는 차량 이동 등 통제가 필요한 곳이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