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여주시, 가로수 현수막 게시 금지
여주시는 버스터미널 사거리 교통섬과 하동교차로의 가로수 등 도로변 수목에 현수막 게시를 하지 않도록 시민들에게 홍보하기 위해 안내표지판 5개를 설치했다.
 
녹지가 부족한 도심 내 가로수 등 수목은 최근 심해지고 있는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하여 미세먼지 저감·도심열섬화 현상 완화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도로변 수목에 현수막을 게시하면 원활한 생육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주변 경관을 저해한다.

따라서 산림공원과에서는 추워지기 시작하는 11월에 겨울철 제설제(염화칼슘)와 동해로부터 가로녹지 내 수목과 잔디를 보호하기 위해 방풍벽을 설치했다.
 
또한 내년 봄에는 도심 지역에 가로수가 빠진 곳에 가로수를 메워 심어 가로 경관을 개선할 예정이다.
 
장홍기 산림공원과장은 “나무는 우리 모두의 것이라는 슬로건으로 여주시의 도시숲(가로수·경기초록담·쌈지공원 등)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도시개발과 더불어 쌈지공원·가로수 등 도심 내 녹지를 조성·관리해 자연과 공존하는 여주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