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점동면 복합공공청사 착공식 열려안전기원제로 진행…행정동과 문화동으로 설계
점동면 복합공공청사 착공식이 16일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청안지구 부지에서 안정기원제로 열렸다.
 
이날 기원제에는 이항진 시장, 박시선 시의회 의장, 박현철 한국농어촌공사 여주‧이천지사장, 정종구 점동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추진위원장 등 마을 주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점동면 복합공공청사는 지난 7월에 착공했지만, 코로나19 4단계로 착공식을 미루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가면서 이날 착공식을 안전기원제로 진행했다.
 
내년 12월에 준공 예정인 점동면 공공청사는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행정동과 문화동으로 구성된 복합청사로 설계됐다.
 
연면적 4556.71제곱미터 규모로 행정동에는 행정복지센터와 관련 시설이 들어선다. 문화동에는 카페테리아, 체력단련실, 문화행사 공간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195억이다.
 
이항진 시장은 “점동면 복합공공청사가 행정, 문화, 복지가 어우러진 새로운 공간으로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큰 역할을 하기 바란다”며 “최대한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점동면 복합공공청사는 2020년 2월에 세부설계용역에 착수해 두 차례 주민설명회를 거친 뒤 기술심의와 세부 설계 용역을 거쳐 착공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