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예술
여주세종문화재단, 여주시 문화지표 조사 발표일반시민과 예술인 간 문화예술 관련 인식 차이 커
여주세종문화재단(이사장 김진오)이 지난 15일 여주시 문화지표 조사 결과 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문화지표 조사는 지난 7월 여주세종문화재단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하여 여주시민 500명, 예술인 및 관계자 82명을 대상으로 대면 및 전화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일반시민 응답자의 47.4%는 역사도시를, 20.8%는 환경생태도시를 떠올렸다.
 
다른 지역에 비해 발전된 분야를 묻는 질문에도 역사문화(42.8%), 생태환경보전(39.8%) 항목을 가장 많이 꼽았다. 20~30대 젊은 층에서는 친환경농업도시 이미지가 가장 높았다.
 
전문가들도 여주시 발전을 위해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문화지표로 문화유산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문화지표 발전의 중요한 항목으로는 문화유산의 지속성을 꼽았다.
 
문화재단은 문화유산은 여주시의 특화된 강점이고 이를 시민들이 향유할 수 있는 방향의 문화정책 수립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예술인들은 여주의 문화도시 환경 수준에 대해 낮다(61%)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일반시민의 19.8%가 낮다고 답한 것과는 큰 차이를 보였다.
 
지난 1년 간 작품활동을 하지 않은 경우가 39%, 예술활동 지원이 부족하다는 답변이 76.8%로 예술인들이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주 문화발전을 위해 우선 지원이 필요한 1순위로 문화예술인의 활발한 문화예술 창작활동과 다양한 문화예술 시설을 동시에 꼽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14일부터 27일까지 여주시 거주 만 19 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과 여주시에서 활동 중인 예술인 8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일반 시민 대상 조사는 주민등록 인구 통계를 활용 성 ·연령 ·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방식으로 표본 추출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1:1 대면면접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예술인 대상 조사는 여주시 예술인 리스트 활용 계통추출 방식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1:1 전화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0.8%p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