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
유광국 의원, 경기도 문화․체육․관광 분야 조직 확대 촉구
유광국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여주1)은 지난 12일 열린 제3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문화․체육․관광분야 조직 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도민들의 관계 단절로 도민들이 느끼는 사회적 고립감과 우울감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사회 전반에 퍼진 정서적 불안은 가족과 이웃 간 일상의 갈등을 촉발하고 사회적 위기로 확장될 위험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도민의 일상 회복을 위해 문화․체육․관광으로 삶을 치유하고 끊어진 사회의 연결고리를 되찾는 과정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체계적인 지원이 중요하다”고 제말했다.
 
또한 “경기도의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조직과 인력 그리고 예산을 살펴보면 수도권인 서울특별시와 인천광역시 비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경기도민의 일상 회복에 필요한 정책 수립과 운영을 위해 경기도의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조직 개편과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기도경기도 문화․체육․관광분야 예산은 1.92%로 2019년부터 2%대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서울특별시는 2.75%, 인천광역시는 4.42%로, 경기도가 가장 낮아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삶의 질이 낮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광국 의원은 “경기도가 코로나 19로 가속화된 비대면 시대에 선제적으로 도민의 사회적 고립감을 극복하고, 비대면 사회에 적합한 문화․체육․관광 분야 환경을 조성하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코로나 이후 일상회복을 위한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조직 확대 건의가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