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농업
여주시농업기술센터, 농촌치유농장 호응 높아1100여 종의 야생화 치매 환자와 가족들에게 인기
여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권병열)가 지난 5월 28일부터 7월 2일까지 운영한 여주자연농원이 큰 호응을 얻었다.
 
여주시치매안심센터와 연계해 치매고위험군 환자, 가족 16명을 대상으로 기억의 정원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치매 예방 및 인지기능 향상 등을 위해 지역 농업‧농촌 자원을 이용했다.
 
자연 속에서 어르신의 신체‧정서‧심리‧인지를 활성화해 치유‧교육‧삶의 질 향상 등 다양한 방식으로 건강을 증진시켜줬다.
 
또한 노령화 사회의 농업의 복지적 기능을 실현하고 치매 고위험군의 우울증 감소, 치매 이행률 감소, 증상 악화 지연의 효과를 높였다.
 
김미영씨 렛그린 원예치유박사는 “원예작업은 무력하고 우울한 사람들에게 오감을 자극하고 감각계를 활성 시켜줘 행복한 호로문의 분비를 촉진 기억과 주의조절을 높여 기억능력향상에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시범운영을 종료한 이후에도 사후 평가를 통해 효과를 분석하고 추후 치매 예방 및 인지 재활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을 더욱 구상하여 추가 운영을 계획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