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시의회 조사특위, 하수시설관리 업체 선정 수사의뢰“관리대행업자 선정 불법과 비리정황 있다” 판단
여주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복예)는 20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고 617여 억 규모의 여주시 공공하수처리시설 관리용역 업체 선정 과정에 불공정 의혹을 경찰에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조사특위는 지난 6월 17일 서광범 부의장, 김영자 의원, 이복예 의원, 한정미 의원 등 4명의 의원이 6월 24일부터 7월 16일까지 23일간 행정사무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선정위원회 평가위원 모집 공고 과정 중 위원 2명에 대해 사전 선정 의혹이 불거졌다.
 
여주시가 O시와 Y시에 이메일로 신청 공문을 보낸 건 지난 5월 26일 오후 3시 20분께로 이들은 각각 5분과 19분 만에 신청서를 작성 접수했다.
 
하지만 O시 담당자가 여주시 메일을 확인한 건 이날 오후 3시 59분 52초, Y시는 다음날 아침 9시 12분 14초로 메일을 확인 전 신청서를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공교롭게 6월 3일 신청자 15명 중 추첨에서 뽑힌 6명에 포함됐다. 다음날 최종 추첨에서도 포함 선정됐다.
 
조사특위는 당초 평가 위원 중 외부 공무원은 3배수로 선정 기준을 무시하고 사전에 이들과 접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여주시하수사업소 소장이 선정업체 관계자와 접촉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소장, 하수관리팀장, 담당자 무선통화 내역서를 요청했지만, 관계자들은 개인 정보라는 이유로 거부했다.
 
특히 조사특위는 지난 5월 28일 하수사업소 소장의 행적을 추궁하자 그는 서울에서 병원 진료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이에 병원 진료 내역을 요청했지만, 소장은 진료 내역인 아닌 병가 내역서와 5월 27일 코로나 예방접종 확인 안내 문자를 조사특위에 제출했다.
 
이 밖에도 사업수행능력 평가 최하위였던 선정업체가 정성평가에서 7명의 원 중 6명에게 최고 점수를 받아 1위가 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봤다.
 
그리고 관리 대행비 산정에서 폐기물처리비와 전력비를 제외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이번 용역부터 산입해 5년간 업체에 약 35억의 이익이 발생할 수 있도록 특혜를 줬다는 의혹도 제기 했다.
 
조사특위는 이번 조사에서 불거진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오는 22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이복예 위원장은 “이번 조사에서 주요사항은 특정업체를 선정 과정에서 정보 유출과 유착, 불법, 비리를 밝히는데 있었다”며 “조사특위는 수사권이 없어 한계가 있다. 따라서 의회 차원에서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