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지역경제
여주세라믹페어, 여주도자기 브랜드 인지도 높여여주몰 가입 이벤트, 다채로운 공연으로 인기몰이
지난달 19일 막 올린 여주시프리미엄아울렛에서 열렸던 여주세라믹페어가 여주도자기 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였다는 평가 속에 지난달 30일 막을 내렸다.
 
여주시를 도자기고장으로 각인시키며 자부심을 심어주기에 충분했다는 평가를 받은 여주세라믹페어는 여주프리미엄아울렛 명품관이 있는 EAST 중앙광장에서 열렸다.
 
12일간 매일 2회에 걸쳐 재즈, 퓨전국악, 팝페라, 댄스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져 관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전시판매 부스도 기존 몽골텐트에서 벗어나 하얀색 컨테이너 부스를 설치해 유럽풍의 아울렛 분위기와 어우러졌다.
 
각 업체는 도자기 제품에 맞게 특색 있는 디스플레이로 눈을 즐겁게 하고 판매효과도 높였다는 반응이다.
 
2년 연속 도자기축제가 취소되면서 지역 도자기업체들이 어려움을 겪자 이를 타개하기 위해 마련된 여주세라믹페어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여주프리미엄아울렛을 십분 활용했다.
 
특히 야외 쇼핑몰이라는 장점과 자체 방역수칙이 엄격한 여주프리미엄아울렛과의 콜라보는 지역 민관이 협력해 여주도자기를 홍보하고 지역 도자기업체의 어려움도 해소하는데 힘이 됐다는 측면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다.
 
여주시가 주최하고 여주세종문화재단(이사장 김진오)이 주관한 여주세라믹페어에는 27개 도예업체가 참여하고 25점의 작품이 전시됐다.
 
첫 날부터 고가의 전시작품이 판매되는가 하면 한 업체는 하루만에 1000만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행사장에서 여주도자기 전문 쇼핑몰인 여주몰에 가입하면 1만원상당의 상품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펼졌다.
 
품질 좋은 도자기를 50% 저렴하게 판매해 행사장을 찾은 고객들의 구매욕구와 만족도를 높였다.
 
김진오 이사장은 “방역문제와 함께 아울렛매장들과 어울릴 수 있을지 처음엔 우려도 많았는데 아울렛측과 참가업체 모두가 만족한 행사가 됐다”고 말했다.
 
정지현 여주도자기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도자기업체들이 무척 어려웠는데 이번 전시판매로 여주도자기 브랜드 가치를 높여준 행사라고 말했다.
 
한편 여주세종문화재단은 행사 후 참가 작가 및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향후 축제 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