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여주시 이통장연합회, 경기도 공공기관 유치 성명서 발표“중첩규제 40년 발전 멈춘 여주로 이전 해야한다” 주장
여주시 이통장연합회(연합회장 서도원)는 지난 7일 이항진 시장과 임원 등 6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차 경기도 공공기관 여주 유치 지지성명서를 발표했다.
 
연합회는 “그동안 여주시가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중첩규제로 발전하지 못하고 40년 전에 멈춘 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수도권 전체를 위한 여주시의 특별한 희생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정한 세상을 지향하는 경기도의 도정구호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처럼 경기도에서 여주시에 타당한 보상을 해주길 기대한다”며 “경기도농수산진흥원과 경기주택도시공사의 여주에 유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항진 시장은 “여주시의 농업인구 비율이 경기도 내 최고이고, 농어촌 지역이 전체 면적의 95.7%”라며 “경기도 농정실행과 먹거리 전략 책임기관인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의 이전 최적지는 여주”라고 말했다.
 
또한 “여주시는 능서역세권 도시개발사업지구 중 도시자원시설용지에 경기주택도시공사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개발계획 여건이 충족된 지역”이라며 “GH기본주택을 포함한 도시주택분야의 광역 행정인프라가 구축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