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여주․이천․광주 GTX 건의문 공동서명식 가져이항진 시장 “사람과 물류가 이동하는 젖줄이 될 것”
여주․이천․광주시는 1일 여주역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 건의문 공동 서명식을 개최했다.
 
이날 여주시 주관을 진행된 서명식에서 이항진 시장과 엄태준 이천시장, 신동헌 광주시장은 세 도시가 GTX로 연결돼야 하는 당위성을 밝혔다.
 
공동건의문에는 40여년 동안 수도권정비계획법으로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광주-이천-여주에 GTX노선은 특별한 보상이 될 것이라는 바람을 담고 세 도시 70만 시민들을 위해 반드시 유치되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수도권 내 불균형과 불공정을 해소하고 균형발전과 공정을 촉진시키는 시대적 사명으로, 경강선을 통해 강원도까지 이어지는 발판이 되고 현 정부가 역점으로 내세우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발전의 기폭제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승용차중심에서 철도중심의 대중교통체계로 전환되기 때문에 광역교통 혼잡을 해소하고 기후변화 위기대응에 맞서는 탄소중립과 그린뉴딜 정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내용도 담고 있다.
 
특히 세 도시 시장들은 퍼포먼스와 기념촬영을 마친 후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직접 건의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항진 시장은 “GTX는 경기도를 잇고 서울로 이어지는 대중교통으로 탄소중립을 앞당길 수 있는 만큼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