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농업
배나무 해충 꼬마배나무이 방제 지금부터 방제여주시농업기술센터, 적기인 2월 25일부터 3월 2일 사이 집중 당부
여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권병열)은 배나무 농가에 월동형 성충으로 겨울을 지내는 꼬마배나무이를 방제를 당부했다.
 
지금 방제 적기인 꼬마배나무이는 주로 잎을 가해하지만 심한 경우에는 봉지 속으로 침입해 과실의 즙을 흡즙하고 그을음 현상을 발생시키는 해충이다.
 
배나무의 눈이 부풀어 오르기 시작하는 3월 상순부터 꽃잎이 떨어질 때까지 알을 낳는 등 산란기간이 길기 때문에 초기방제가 매우 중요하다.
 
방제는 기계유유제를 뿌려주면 월동형 성충을 죽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살아남은 어른벌레가 배나무 가지에 산란을 기피하도록 하는 효과가 있다.
 
월동형 성충은 2월 1일부터 1일중 최고온도가 6℃ 이상 되는 날이 약 12회 이상되면 나무위로 80% 이상 이동하고, 약 25회가 되면 산란을 시작한다. 최적 방제시기는 최고온도 6℃이상 출현일수가 16~21회 되는 기간이다.
 
정건수 소득기술팀장은 “우리지역 방제적기는 2월 25일부터 3월 2일 사이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꼬마배나무이 밀도가 높으면 수확기까지 피해가 많으므로, 방제적기에 기계유유제를 충분히 살포해 초기에 방제효과를 높이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주시는 농작물 병해충 방제비 지원사업으로 17억66백만원의 예산을 확보 화상병 등 검역병해충과 돌발해충 방제약제를 과수재배농가에 공급할 계획이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