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능서면 종이상자 공장화재…30분 만에 진화
30일 능서면 광대리 종이상자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여주소방서 관계자들이 화재를 진화하고 있다./사진제공=여주소방서
30일 아침 7시 10분께 능서면 광대리에 위치한 종이상자 제조 공장에서 불이나 30분 만에 꺼졌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공장 관계자가 연기가 난다고 119에 신고해 여주소방서와 인근 소방서 소방차량 21대가 출동 화재를 진화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인접한 공장 건물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았지만, 이번 불로 공장 임시 건축물(661㎡)과 창고 일부 200㎡, 건조기, 계란판 완제품 약 1톤 등을 태우고 인명피해 없이 30여 분만에 진화됐다.
 
소방 당국은 계란판 압착 건조기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겨울철 화재 예방을 위해 끊임없는 관심과 확고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며 “정기적인 안전점검과 안전수칙을 생활화해 화재예방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