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이항진 시장, 정세균 총리와 면담한국판 뉴딜 관련 사업 육성 지원 요청
이항진 시장은 29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한국판 뉴딜 관련 사업 지원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AI시대 한글 혁신 클러스터 조성 및 전략적 한글정책 수립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스마트 물류 ․ 유통 거점도시 조성 등을 위해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재 여주시는 문화재청의 종합정비사업이 마무리된 세종대왕릉을 중심으로, 세종리더십연구소와 협업, 세종인문도시 사업을 통한 한글 소프트웨어 확충 등을 추진했다.
 
또한 문화예술분야에서도 뮤지컬 세종1446을 개발 ․ 운영하는 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망라한 인프라 구축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이항진 시장은 대한민국 뉴딜 성공을 위한 AI시대 기초산업으로서, 한글 관련 기업 ․ 단체 ․ 연구기관이 집결한 한글 혁신 클러스터 조성과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전략적 한글정책 수립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요청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물류혁신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와 부동산 정책의 획기적 해결을 위해, 지역 내 스마트 물류 ․ 유통 거점도시 조성도 건의했다.
 
이는 수도권 동남부에 고속도로와 철도망이 연계된 최대 물류 ․ 유통단지 조성으로 도심 과밀지역 물류단지 이전에 의한 주거 공간 확보 등 수도권 주택 문제 해결과 첨단 인프라 확충을 통한 물류비용 절감 등이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이 시장은 “그간 수정법 등 중첩규제에 의해 개발 저해요인으로 취급받던 남한강을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사업과 접목할 핵심원천으로 삼아, 현행 제도와 여주시가 충돌하지 않도록 현명하게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시장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중증장애인 요양시설 라파엘의 집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서는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과 협조를 부탁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