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농업
여주시, 남한강에 대농갱이 방류종자 12만2172마리 방류로 어업인 소득 증대 기대
여주시는 지난 19일 내수면 어업인 소득증대 및 수산자원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우리나라 토종어류 중 하나인 대농갱이 종자(5㎝ 이상) 12만2172마리를 방류했다.
 
메기목 동자개과의 대농갱이는 맛이 좋아 민물고기 중 매운탕감으로 인기가 높아 내수면 어업인들의 주요 소득 품종 중 하나다.
 
하지만 최근 기후변화 및 외래어종 확산에 따라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어 자원보호가 시급한 실정이다.
 
시는 대농갱이 자원증대를 위해 매년 치어를 방류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 현재까지 130만 마리의 대농갱이 종자를 방류해 내수면 자원조성은 물론 어업인 소득 증대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 내수면 여건에 적합한 품종의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내수면 생태계 보호와 자원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2~3년 후 상품으로 성장해 어업인의 직접적인 소득 증대가 기대된다”며 “방류된 어린고기 보호에 어업인과 지역주민이 함께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방류에는 여주시에서 활동 중인 인기유튜버 최고다 윽박이(본명 김명준)가 함께해 수산종자 방류와 여주시 남한강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을 유튜브 등 다양한 SNS를 통해 홍보할 예정이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