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전시
뮤지컬 세종 1446 온라인 공연 성료150분간 잊지 못할 감동 선사로 16만여 회의 조회 기록
세종대왕의 일대기를 담은 뮤지컬 세종, 1446이 한글날인 지난 9일 온라인 생중계로 관객을 만나 조회 수 16만회를 기록했다.
 
세종 1446은 여주시 주최, 여주세종문화재단 주관으로 2017년에 막을 올린 후, 매년 수정, 보완, 개발 과정을 거쳐 올해로 4년차를 맞고 있다.
 
이번 특별 공연은 한글날의 의미를 되새기고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전하기 위해 비대면, 무료 공연으로 150분간 펼쳐졌다.
 
태종 역의 남경주, 세종 역의 박유덕, 소헌왕후 역의 박소연, 장영실&양녕 역의 박정원, 전해운 역의 이준혁 등 25명의 배우와 해금, 대금 등 국악기가 더해진 오케스트라 12인조가 무대에 올라 풍성한 사운드의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도창이 특별출연해 장면 사이를 창으로 이어가 극의 이해를 도왔다.
 
또한 세종대왕릉을 배경으로 한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이자 대표 해금연주자인 정수년 교수의 그저 좋지 아니한가, 바이올리니스트 콘의 시간의 강 연주 영상이 중간 휴식 때 송출됐다.
 
공연 말미에는 뮤지컬 전 출연진 함께 세종대왕릉에서 부른 그대의 길을 따르리가 특별 영상으로 공개되기도 했다.
 
시청자들은 “공연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배우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을 볼 수 있어 좋았다”, “그동안 접해보지 못했던 콘서트 뮤지컬 형식이 새롭기도 하면서 집중도 잘된다”, “한글날 세종대왕 관련 공연을 보니 새삼 한글의 소중함을 느끼게 된다”, “코로나가 종식되면 아름다운 여주에 꼭 관광을 가보고 싶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이항진 시장은 “11만 여주 인구 수 보다 높은 16만 조회 수와 긍정적인 반응의 실시간 댓글, 공연 종료 후 시청 소감 등을 통해 콘서트 뮤지컬이라는 새로운 장르와 온라인 공연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세종대왕의 도시로서의 자긍심을 갖고 여주시를 대표하는 문화 콘텐츠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할 공연으로 이뤄나 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글날 특별 공연으로 올해 첫 막을 올린 뮤지컬 세종, 1446은 11월 6일, 7일 부천 공연을 시작으로 지방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