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
(종합)여주시, 사랑제일교회 모임과 광화문 집회 참석자 코로나19 검사 행정명령미이행시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 부과 예정
이항진 시장은 21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참석한 여주시민이나 거주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항진 시장은 이날 재난상황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월 7일 이후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사랑제일교회에서 예배나 업무, 수련회, 캠페인 등 관련 모임이나 행사 등에 참석한 여주시민들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받으라고 명했다.
 
또한 서울 경복궁,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집회 참석은 물론이고 단순 방문이나 지나친 상황이 있다고 해도 반드시 여주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지체 없이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날 코로나 19 발생이후 여주시가 처음 내린 코로나 행정명령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확진을 받았을 경우, 감염병 환자 등의 인적사항, 감염원인, 감염경로 등의 역학조사에 응해야 한다.
 
특히 여주시는 코로나 19 2차 대유행의 촉매제가 된 8월 15일 광화문 집회에 여주에서도 일부 시민들이 2대 전세버스를 타고 참석했다는 내용이 온라인 등에 올라오고 일부 확인이 된 만큼 자체 조사와 함께 시민들의 제보를 받고 있다.
 
행정명령에 불복할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최고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며, 시는 진단검사 위반으로 감염이 확산될 경우에는 방역비용 등 모든 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다.
 
이번 행정명령은 효력은 8월 21일부로 발효돼 예배, 집회 등 참석 다음 날부터 최대 2주간 코로나19 미감염이 확인될 때까지 지속된다.
 
현재 여주시는 생활방역과 개인위생수칙 등을 철저히 지키며 국내 코로나19 발생 167일 동안 확진자가 없었다.
 
하지만, 지난 7월 3일 첫 확진자 발생이후 사랑제일교회 관련 집단감염을 통해 총 11명으로 늘어나면서 여주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항진 시장은 “그동안 12만 여주시민이 일상생활의 불편을 감수하며 확산방지에 힘을 모았다”며 “(현재)여주시에서 발생한 코로나 확진자 11명 중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만 5명이나 발생하는 등 최대의 고비를 맞고 있어 집회와 관련된 사람들은 지체 없이 진단검사에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코로나 19 여주시 확진자는 11명이며 자가 격리자는 총 144명(국외 55명, 국내 89명), 능동감시자는 18명이며, 여주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상담 및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만1815명,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2130명이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