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여주시, 남한강에 쏘가리 방류어업인 소득향상과 생태계 복원 위해 치어 3만 7000마리 방류
여주시는 지난달 31일 어업인 소득향상과 생태계 복원을 위해 남한강 일원에 쏘가리 치어 3만 7000마리를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쏘가리는 전장 3㎝ 내외 크기로, 어류전염병 검사를 통과한 건강한 치어들이다.
 
쏘가리는 미식가가 선호하는 내수면 어종으로, 보통 20~30㎝ 정도의 개체가 흔히 발견되며 60㎝까지 성장해 포식성이 강한 외래어종 베스와 천적관계에 있어 민물고기의 제왕으로 불린다.
 
시는 앞으로도 남한강 일원에 대농갱이, 다슬기 등의 토종어종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내수면 어족자원을 계속 늘려나갈 생각이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어종를 지속적으로 방류해 자연생태계 회복과 어업인의 소득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