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영월근린공원 비상급수시설 폐쇄우라늄 기준치 초과 검출 수질 기준 부적합 판정
여주시는 영월근린공원 수질검사 결과 일부항목이 먹는 물 수질기준에 부적합해 지난 28부터 폐쇄했다.

영월근린공원은 민방위 비상급수시설로 시민이 믿고 마실 수 있도록 분기마다 수질검사를 실시해 수질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

하지만 28일 수질검사 결과 우라늄이 먹는 물 수질기준인 0.030mg/L를 초과한 0.0513mg/L로 검출돼 시민의 건강을 위해 즉각 급수를 중단했다.
 
우라늄은 화강암 지역에 많이 분포하는 방사성 중금속으로 자연계에 존재하는 천연 방사성 원소이지만 먹는 물을 통해 인체에 흡수 시 신장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영월근린공원 급수시설은 시내에서 가깝고, 하루 100여명 이상이 사용하는 곳으로 빠른 시일 안에 수질개선이나 대책을 강구해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