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여주시, 페이퍼컴퍼니 사전단속 실시8월부터 입찰 전 가려내 부실공사, 임금체불 예방
여주시는 오는 8월부터 관급공사 입찰단계부터 페이퍼컴퍼니 여부를 가려내기 위한 사전단속을 실시한다.

페이퍼컴퍼니는 서류상 건설사로 등록돼 있지만 영업활동이나 기술력이 전무한 부실·불법업체를 말한다.

이러 부실 업체들이 공사를 수주해 건실한 건설사의 수주기회를 박탈하고 하도급업체 부실공사, 임금체불 등의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다.

시는 발주한 관급공사 입찰 1순위에 오른 업체를 대상으로 자본금, 기술인력, 사무실 등 건설업 등록기준 충족 여부 등을 서류 및 현장점검 등을 통해 확인 할 계획이다.

또한 페이퍼컴퍼니로 확인될 경우 입찰기회 박탈,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으로 강력 조치할 예정이다.

여주시 관계자는 “공공건설 입찰 사전단속제가 지역에 건실한 건설풍토를 뿌리내리게 해 우수업체에게 더 많은 기회가 돌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