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백종덕, “이재명은 신천지, 친구살해” 황당 가짜뉴스 고발오는 4일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가짜뉴스 37건 고발 예정
백종덕 변호사가 기자회견 자리에서 고발장을 보이며 황당한 가짜 뉴스를 비판하고 있다./사진출처=한겨레
백종덕 변호사는 최정민 변호사와 서성민 변호사를 공동단장으로 하는 코로나19 가짜뉴스 대책단을 구성 지난 2일 홍문동 백종덕 변호사 사무실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이들은 우선 이재명 도지사에 대한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가짜뉴스 37건을 오는 4일 분당경찰서에 고발할 예정이다.

대책단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하는 법률가들이 자발적으로 꾸린 것으로 가짜뉴스 신고를 받는 온라인 신고센터(https://bit.ly/코로나19_가짜뉴스_신고센터)도 개설했다.

또한 상습적 허위사실 유포로 경기도와 경기도지사의 방역 행정에 발목을 잡아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차단하겠다는 입장이다.

우선 고발 대상은 법률전문가를 주축으로 사회관계망(SNS) 전문가와 청년 등 자원봉사자들이 1차적으로 선별한 37건의 가짜 뉴스다.

가짜 뉴스의 유형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의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의 갈등설, 이 지사의 신천지 신도설, 그리고 이 지사의 30년 지기 친구 살해(자살유도)설 등이다.

백종덕 변호사는 "일례로 도지사가 30년 지기 친구를 살해했다고 유포되는 내용대로라면, 이미 사망한 사람이 보름 뒤 환생해 지사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꼴"이라며 “가짜뉴스는 각기 다른 두 사건을 하나로 짜깁기한 대표적으로 황당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이어 백 변호사는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가짜뉴스를 근절해 경기도와 경기도지사가 방역에 역량을 집중시킬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며 “그것이 1370만 경기도민의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이 지사의 조치를 지지하는 트위터 글에 한 네티즌이 '이 지사가 신천지 교인'이라는 허위 댓글을 달아 경기도는 도와 도지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도 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