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지역경제
여주시, 일반음식점 여주 도자식기 구입비 지원소상공인 20개 업체 선정 최고 240만원까지 지원
여주시는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도자기축제 취소 등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주 도자업체를 위해 일반음식점 여주 도자식기 구입비 지원한다.
 
이번 지원 사업은 경영위기 극복과 가격경쟁력의 사유로 값싼 멜라민 소재의 저 품질 플라스틱 식기를 사용하고 있는 지역 일반음식점 환경개선을 위해 신규 사업으로 진행된다.
 
여주 도자업체 판로확보를 위해 일반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에게는 구입비 지원과 창업예정인 사업자에게는 창업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여주시는 관광객에게는 위생적인 도자식기 사용 등으로 도자기 우수성 알리는 홍보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주시 도자문화산업 진흥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이 개정으로 관련 단체들과 협의와 조정을 통해 첫 지원대상자를 공개경쟁으로 선발한다.
 
지원대상자는 여주에서 일반음식점을 운영하는 사업자로(창업예정인 사업자도 포함) 구입비 한도액 300만원중 80%를 여주시가 지원한다.

대상은 우선 20개 업소로 여주시 직영매장인 퍼블릭마켓 여주 도자기판매장에서 납품을 한다.
 
원흥상 한국외식업중앙회 여주시지부 사무국장은 “일반음식점을 운영하는 사업자 자부담율이 20%로 중앙기관에서 시행하는 사업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사업으로 소상공인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지현 여주도자기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2020년 첫 시행인 만큼 지원 기반을 잘 마련해 운영하고, 지역 도자업체의 판로처가 확대 되도록 힘써 달라”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