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 발령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6월 7일까지 유흥주점 등 즉시 영업 중지
위반시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 300만원 이하의 벌금부과 예정
 
  여주시는 지난 23일 새벽 12시를 기해 경기도가 수도권 내 집단감염 차단을 위한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함에 따라 집중 단속에 나섰다.
 
시는 집합금지 대상인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등 64개소에 집합금지명령 공고문을 부착하고, 안내문을 전달했다.
 
행정명령이 발령되면 대상시설은 즉시 영업을 중지해야 하며, 위반 시에는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시는 6월 7일까지 집합금지명령 기간 동안 단속반을 편성 해당 업소에 대해 단속을 실시하고, 위반에 따른 확진자 발생 시 영업주나 이용자에게 조사, 검사, 치료 등 관련 방역비 전액에 대해 구상권과 손해배상을 청구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된 후 젊은 층이 몰리는 유흥가 클럽, 술집, 코인노래방, 보도게임방 등이 코로나19의 온상이 되고 있다”며 “개인과 사회생활에서의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