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예술
청년 전용공간 여주시 청년활동지원센터 개소청년이 꿈꾸는 도시 실현 위한 첫걸음
여주시는 지난 22일 청년 전용공간인 여주시 청년활동지원센터(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항진 시장과 김규창 도의원, 시의회 의원, 지역 청년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주대 실용음악과 학생들이 버스킹 축하공연이 열렸다.
 
여주시 청년활동지원센터는 경기도로부터 경기청년 내일 공간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 공사비 1억2000만원로 조성 올해 운영비 1억9500만원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글시장 내 중앙프라자 3층에 위치한 여주시 청년활동지원센터는 137㎟에 스터디룸과 커뮤니티 홀, 공유오피스 등 시설을 갖추고 있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만 18세부터 39세 이하 청년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항진 시장은 “청년활동지원센터 설립으로 청년이 꿈꾸는 도시 여주를 만들기 위한 여주시의 새로운 도전”이라며 “청년이 여주를 떠나지 않고 행복할 수 있도록 청년 공동체 형성, 네트워크 구성 등을 적극 지원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