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
여주시, 장흥리 변씨 고택 기본정비계획 용역 착수가족 구성원의 따른 주택의 변화 가치 높아
여주시는 지난 8일 금사면 장흥리 마을에 위치한 변씨 고택 문화재에 대해 기본정비계획 용역에 착수했다.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185호로 지정되어 있는 고택은 황창부위 변광보와 경순군주의 합장묘를 위한 묘막으로 조성된 것에서 유래돼 후손이 한양에서 이거해 살면서 종손들이 대대로 살고 있는 건물이다.
 
황창부위 변광보(1644-1662)는 황주 변씨로 1644년 금산군수 변명익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으며, 소현세자의 셋째딸 경순군주와 혼인해 부위가 됐다.

승정원일기 숙종 12년(1686년) 7월 20일 기사에는 양주에 있던 변광보의 묘를 여주로 천장할 때 나라에서 제청(祭廳) 5칸 집을 조성하는 값을 마련해 주고, 석물 옮기는 일을 명한 기록이 있다.

현재 변씨 고택은 이때 건립된 제청 터에 조성된 건물로 추정된다. 가옥이 위치한 집터 역시 이때 하사받은 사패지이다.
 
변씨 고택은 크게 안채 영역과 사랑채 영역, 문간채 영역, 사당 일곽으로 구성돼 있다.

경기도의 일반적인 주택들이 ㄱ자형 사랑채와 ㄴ자형 안채가 마주 보면서 튼 ㅁ자를 구성하는 배치를 하지만, 변씨 고택의 경우 ㄷ자형 안채에 중문간채가 마주한 배치를 하고 있다.

또 사랑채는 서편에 별도의 영역을 형성하고 있으며 문간채가 서남쪽으로 비스듬하게 자리하고 있다. 사당은 북쪽 높은 언덕에 건립돼 있다.
 
정정남 경기대 교수는 “변씨 고택은 현재 변형이 심하고 관리 상태가 좋지 않다”며 “그러나 한양으로부터 내려온 후손들이 묘를 지키는 제청을 중심으로, 생활공간을 형성해온 과정이 각종 기록과 경순군주의 언문단자로 남아 있어 학술적으로 가치가 높다”고 평가했다.
 
그는 “가족 구성원의 따른 주택의 변화를 이끌어 낸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과 사당을 건립하면서 제청이 사랑채라는 생활공간으로 변형되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여주시 관계자는 “장흥리 변씨 고택에 대한 기본정비계획이 수립되고 연차적으로 고택의 보수공사와 주변 정비공사가 완료되면 고택의 가치가 되살아 날 것”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