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사랑을 실車 해외입국자 특별수송 전담시민과의 접촉 최소화, 지역사회 감염 차단
여주도시관리공단(이사장 여세현)은 지난달 29일부터 해외입국자의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국내이동 특별교통수단차량 긴급수송을 지원하고 있다.

교통약자이동센터 사랑을 실車는 해외 입국자 중 자가용을 이용하지 못하는 여주시민에게 거점정류소에서 최종목적지인 여주까지 특별교통수단차량을 이용해 이동을 지원하고 있다.

특별 배치된 2대의 차량은 거점정류소인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1일 5회 운행되며 모든 운임은 무상이다.

이번 긴급 수송지원은 해외입국자들의 대중교통 이용을 방지하고, 시민접촉을 최소화해 해외유입 확진 사례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서이다. 현재까지 여주시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발생되지 않았다.

센터 관계자는 “해외유입 귀국자와 운전자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량 내 격벽 설치, 근무자 고정 배치, 별도차고지에 근무자 대기사무실 구축 등 다른 근무자와의 접촉을 차단했다”며 “원활한 수송대응을 위해 여주시 교통행정과 및 재난대책본부와의 비상연락 체계를 구축해 운영 중”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