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여주시, 파종기 유해야생동물 집중 포획수렵지역 인근 농사와 등산 시 각별한 주의 필요
여주시는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파종기 농작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오는 17일 대신면 양촌리 저류지내에서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에 대해 시범포획활동을 실시한다.
 
시는 여주시야생생물관리협회, 여주경찰서, 대신면사무소, 대신파출소 등 민관의 합동포획단을 구성해 양촌리 저류지내에서 서식하고 있는 유해야생동물을 집중포획한다.
 
또한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에 수렵보험금과 포획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야생멧돼지는 ASF감염 퇴치에 따른 국·도비를 포함해 35만원을 지급하고 운반비 및 시료 채취비를 추가로 지급한다.
 
농작물 등의 피해를 본 농업인이 소재지 읍·면·동사무소 및 여주시에 신고하면 포획 허가를 받은 해당지역 피해방지단이 즉각 현장에 출동해 포획하게 된다.
 
이기간 동안 수렵지역 인근 산과 연접된 농경지에 출입하거나 등산할 때는 눈에 잘 띄는 옷을 입고 해가 진 뒤에는 출입을 금지해야 한다.
또 염소 등의 가축을 미리 대피시켜 수렵활동으로 인한 가축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여주시 관계자는 “파종기 유해야생동물 집중포획으로 농작물의 피해가 최소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집중포획 기간 종료 후에도 유해야생동물 인한 농작물 피해예방에 적극 대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