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예술
여주세종문화재단 문화 시설 휴관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위기 경보 격하 때까지
여주세종문화재단(이사장 김진오)이 지난 24일부터 재단이 관리하는 문화시설 4곳을 임시 휴관한다.
 
해당 시설은 세종국악당, 명성황후 생가, 시민회관, 신륵사 야외공연장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데 따른 후속 조치이다.
 
따라서 4개 기관에서 진행 중이거나 예정이었던 공연, 문화예술 교육 등의 프로그램은 잠정 연기되며, 대관 또한 불가하다.

추후 시설의 재개관, 공연, 교육, 축제 사업 등의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홈페이지 (www.yjcf.or.kr)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김진오 이사장은 “재개관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결정하고, 휴관기간 동안 시설들과 상반기 기획했던 프로그램들을 재정비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가 빠르게 종식되길 바라며, 재개관 후에도 우리 재단에서 관리하는 시설들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