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체육
현암지구 하천둔치, 시민공원으로 재탄생여주시, 2021년 자연친화 힐링공간으로 완공 예정
여주시가 국가하천인 현암지구에 연장 2.5㎞, 면적 약30만㎡ 규모의 시민공원을 완성하는 내용을 발표했다.
 
현암지구 시민공원 조성은 민선7기 이항진 여주시장의 공약사업으로 현재 추진 중인 문화예술교와 연계 방치돼 있는 하천을 시민들에게 돌려주고 다른 도시와 차별화되는 여주시의 대표적인 관광지 조성을 위해 추진한다.
 
공원은 쉼터, 생태체험, 자연경관 등 크게 3개 테마로 나눠 진행되며 숨터, 다목적 광장, 실개천 생태탐방로, 각종 체험장, 경관농업 식재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시는 올해 서울지방국토관리청과 하천점용허가를 마무리한 뒤 기반시설공사, 경관개선 공사를 시작해 2021년 시민들 품안으로 되돌려준다는 계획이다.

또한 시청 강변로에서 오학동 일원으로 남한강을 횡단하는 문화예술교 설치와 함께해 주민들의 접근 및 이용성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세종대왕릉 ‧ 신륵사가 있는 역사문화공간에 산책로, 생태체험, 쉼터 등이 조성되면 도심 속 힐링공간으로 시민의 행복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