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
최재관, 농정개혁, 여주·양평에서 꽃피울 것
최재관(52) 여주·양평 국회의원 선거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지난 8일 여주종합버스터미널 앞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농정개혁이 실현되는 뜻 깊은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예비 후보는 “올해는 농민들이 애타게 기다려온 농업소득보전법 등이 국회를 통과해 시행되는 등 15년 만의 농정개혁이 실현되는 뜻 깊은 해가 될 것"이라며 "쌀 목표가격이 역대 최고 증가율로 확정된 가운데 직불제 예산 또한 2조4000억 원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액수보다 6000억 원 가량 늘었다. 이는 소규모 농가와 밭농사 농민 등 전체 농가의 소득안정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평사했다.
 
청와대 농어업 비서관 시절 공익형 직불제를 설계하기도 그는 올해부터 처음 시행되는 공익형 직불제에 대해 "밭농사에도 쌀만큼 동일한 단가를 지급하고 면적이 작을수록 높을 단가를 적용하며,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소규모 농가에게 월평균 10만원 가량의 소농직불금이 신설되는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최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농정의 설계자로서 15년을 기다려온 농정개혁의 구체적인 청사진을 여주시와 양평군에서 꽃피울 것"이라며 "지역민들과 함께 여주 양평을 사람중심 농정개혁의 혁신모델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