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예술
내 이야기 책 만들어지니 가슴 쿵쿵 뛰네강천중학교 학생, 이호2리 어르신 이야기 책으로 발간
강천중학교 학생들이 이호2리 마을 어르신들의 살아온 이야기를 학생들이 직접 그림책으로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강천중학교 2학년 학생들이 어르신들이 살아오면서 겪은 다양한 이야기를 6권의 우리 동네 그림책으로 만든어 지난 6일 마을회관에 전달했다.
 
학생들은 경로당을 여러 차례 방문해 어르신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를 직접 듣고 글을 다듬고, 그림을 그리며 세대를 뛰어 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동네 어르신들은 손주 같은 학생들이 손수 만들어 준 그림책을 한 장 한 장 넘기며 “내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만들어주다니, 가슴이 쿵쿵 뛰네, 내가 주인공이지”라고 말했다.
 
우리 동네 그림책은 토닥토닥 그림책 도서관에서 여주시 카네이션하우스사업으로 어르신들의 아름다고 소중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토닥토닥 그림책 도서관 관계자는 “세대가 함께 공감하며 만들어간 그림책 작업은 마을교육공동체의 좋은 사례”라며 “동네 청소년이 지역 어르신을 통해 바라본 세상 이야기가 더 큰 가치로 확장돼 문화공동체의 선순환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주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함께 할 수 있는 여주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