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행사
강천섬 은행나무길과 함께하는 마을리버마켓강천섬 마을리버마켓 10월 12일 첫 개장
마을리버마켓은 올해 7월부터 강천면 이장회의 토의에서 안건으로 제시되어 지속적인 회의를 통해, 강천섬의 절경인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드는 10월 절정의 아름다움을 뽐낼 때 개장을 하는 것으로 정해져, 두 달 간의 준비 끝에 결실을 맺었다.

김연석 강천면장은 “강천면 주민과 이장협의회, 단체장님들과 직원들이 함께 준비한 만큼 첫 단추를 잘 꿰매고 싶었다”며, “올해는 시범적으로 한 달 정도 진행해보고, 발생하는 문제점을 보완해나가 최종적으로는 강천면에서 마을리버마켓이 하나의 관광 명소로 자리 잡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마켓이 열린 강천섬에서는 지난 9월부터 시작한 조각전시회 ‘견생전’도 마련돼 강천섬의 자연과 어우러진 가을날의 전시회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 마을리버마켓의 매대는 조각전시회 맞은편 은행나무 길을 따라 한 폭의 풍경화를 연상케 하기도 했다.

강천섬 마을리버마켓에서는 강천면에서 생산된 쌀, 땅콩, 고구마, 버섯 등 농산물과, 들기름, 참기름, 잼, 된장, 간장, 목공예품 등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고, 10월 12일부터 11월 10일까지 한 달 간 매주 토, 일요일에 운영될 예정이다.

매년 강천섬은 수려한 자연경관 속에서 트레킹, 백패킹, 캠핑 등을 즐기는 사람들이 찾고 있는 장소이자, 특히 시월 중순 강천섬 은행나무의 아름다움이 절정일 때 방문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관광 명소이지만, 실제로 강천면민에게는 쓰레기 처리, 주정차 문제 등의 불편함을 주는 것이 그동안의 현실이었다.

하지만 금번 마을리버마켓을 통해 면민만 참여하는 수익사업을 개최하면서 강천면민에게 일부나마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도 기대해볼 수 있게 됐다.

면 관계자는 “강천섬 마을리버마켓이 점차 자리를 잡아 여주 시민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찾아오는 성공적인 행사로 자리 잡기를 기대해 본다”며 소회를 전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