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농업
여주시농협조공법인 운영협의회, ‘대왕님표 여주쌀’ 수매가 7만8천원 결정
여주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 박일영, 이하 여주시농협조공법인)은 지난 20일 운영협의회를 열어 '대왕님표 여주쌀'의 수매가격을 최고 7만8천원(조생종 40㎏ 기준)으로 결정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수매가격이 4천원이 오른 가격으로, 전국 최초로 결정돼 전국의 쌀 수매가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여주시농협조공법인 운영협의회는 박일영 대표, 이성남 농협중앙회 여주시지부장과 김지현 가남농협 조합장, 이재각 흥천농협 조합장, 이칠구 금사농협 조합장, 그리고 서재호 농민단체협의회장 등 운영위원 14명중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매가격을 결정했다.

농민들은 물가상승율 적용과 2004년 이후 쌀값이 인상되지 않았던 부분, 작년 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이 57억의 흑자를 낸 부분을 고려해 35.4%인상을 요구했다.

이날 결정한 수매가격은 조생종(히토메보레) 7만8천원(8월 31일까지 수매분), 추청 7만4천원, 진상미 7만6천원으로, 전체적으로 지난해보다 4천원이 올랐고 제현율(벼를 찧어 현미가 되는 비율)이 낮은 진상미는 5천원 인상되었다.

쌀 수매가격 결정은 여주시농협조공법인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되지만 관례상 운영협의회 결정사항이 변경되는 경우는 없다. 대왕님표 여주쌀의 올해 총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4천여톤 늘어난 3만4천여톤이고 진상미는 9천톤에서 1만 5천톤이 생산될 예정이다.

서재호 농민단체협의회 회장은 “(농민 측 요구가 수용되지 않아) 아쉽지만 운영협의회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진상미 계약재배가 늘어난 만큼 이마트와 농협하나로마트 외에 판로를 다변화해 좋은 판매가격이 형성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