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여주시민행동, 최종미 의원 불법펜션 운영 진상조사 요구

여주시민행동(대표 이삼열)는 12일 더불어민주당과, 여주시, 여주시의회에 최종미 시의원이 운영하는 불법펜션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을 요구했다.

시민단체는 이날 백종덕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 지역위원장과 여주시청 비서실, 여주시의회 사무과에 각각 방문 성명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일부 선출직 공직자들이 자기만족을 위한 권력으로 착각하는 등 궤변과 독선으로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본인 지방자치를 파괴하고 있다”며“최 의원의 불법행위를 묵인 방조해 온 행정 최고 책임권자인 이항진 시장은 시민들에게 분명한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제시하고 관련 공무원에 대해 공정하고 철저하게 진상을 조사하라”고 말했다.

또한 “ 최 의원은 지난 선거에서 믿고 선출해 준 여주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시의원 직을 즉각 자진사퇴 하라”며 “민주당과 시의회는 최 의원에 대한 감사와 윤리위원회를 즉각 개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여주시민행동 관계자는 성명발표 후 최 의원이 “개인의 명예를 실추하기 위한 행동이냐, 회원들에게 서명은 받았냐”며 “일부 회원들은 협박성(?)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여 진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