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지방자치
여주시의회 김영자 부의장 또 '막말'…사과에도 불구 후폭풍 거셀 전망
집행부에 거침없는 송곳 질의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3선의 여주시의회 김영자(자유한국당) 부의장이 또 다시 막말을 터뜨렸다. 이에 유필선(더불어민주당) 의장이 문제를 제기, 곧 바로 김 부의장이 사과를 했지만 이에 대한 후폭풍은 한동안 거셀 전망이다.

김영자 부의장은 지난 14일 시의회 제40회 1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2일 차 자치행정과 감사에서 민선 7기 들어 여주시에 초빙된 진보 성향 강사들의 정치적인 발언 문제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청사 건물에 추모 현수막이 없었던 것에 대해 지적했다.

김 부의장은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주관으로 이부영 전 국회의원을 초빙해 강연을 들었는데 깜짝 놀랐다. '자유한국당이 또 집권했으면 북침했을 것'이란 발언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초빙 강사의 정치적 발언을 사전에 방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통일 관련해 정치적 사진(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세월호 5주년 기념 '잊지 않겠습니다'란 플래카드를 시청 벽에 걸었다. 그런 플래카드를 시청 벽에 꼭 올려야 했었는지"라고 지적한 뒤 "천안함 사건이나, 이런 사람들 어떻게 돌아가셨나. 북괴 손에 돌아가셨다. 개죽음을 당했다. 여주시청에서 나라를 위하다 돌아가신 분들을 위해 애도의 현수막을 시청 벽에 걸었었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유 의장은 발끈하며 "굉장히 위험한 발언이다. '천안함 희생자들이 개죽음을 당했다'고 하는 것은 모욕적이다. 이 자리는 정치 선동하는 자리가 아니다. 위원장은 운영을 잘하셔야 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 유 의장은 소리 높여 "도대체 뭡니까. 평통 관련해 이부영 강사의 '자유한국당이 집권했으면 또 북침했을 것'이란 말 책임질 수 있느냐.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다. 3선 의원이 이렇게 주장해도 되느냐"고 항의했다.

회의 속개 뒤 김 부의장은 "천안함 사건으로 억울한 죽임을 당하셨다는 것을 표현하다 보니 너무 과했다. '억울한 죽음'으로 표현을 바꾸겠다"며 "현수막 지적 취지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예우가 없었다. 형평성 있는 걸개 현수막을 요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당시 이부영 전 의원은 분명히 '박근혜 정권이었다면 북한 폭격을 승인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며 "이런 정치적인 발언을 하는 인사에게 시 예산을 들이는 부분에 대해 자치행정과가 사전에 자세히 검토해 줄 것"을 요구했다.

유 의장도 목소리를 높인 것에 대해 사과했고 이부영 전 의원의 발언을 정확히 전달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