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역사
여주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 개최
여주시가 3월 1일 10시 여주시민회관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 및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를 열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항진 여주시장을 비롯해 정병국 국회의원, 유필선 여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도의원들과 박근출 여주시독립운동가기념사업회장 등 독립유공자 후손, 유관단체, 여주시 간부공무원, 시민 등 약 500여명이 참석했다.

여주시민합창단의 독립군가와 뮤지컬 ‘여강은 흐른다’팀의 갈라쇼로 시작된 기념식은 여주시 관련 독립유공자 후손 소개,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붓글씨 퍼포먼스, 3․1절 노래제창,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박근출 여주시독립운동가기념사업회장은 기념사에서 “3·1 독립만세운동이 보여준 민족적 정통성과 독립운동가의 삶이 대한민국의 근본적인 정체성을 확립했다.”며 “이런 정체성을 바탕으로 여주만세운동의 숭고한 뜻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이어 “뼈아픈 대한민국의 아픔을 교훈삼아 대한민국과 여주를 굳건히 지켜나가자”고 덧붙였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3·1 독립만세운동에서 외친 대한독립이라는 것은 누군가에 지배를 당하지 않는 것이지만, 우리도 누군가를 지배하지 않는다는 자립, 자존. 자유의 본 뜻이다.”이라며 “인간이면 누구나 자기 스스로 존귀하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제의 강압을 물리치고, 혹독한 전쟁도 이겨내고, 어려운 경제성장을 일으켜 대한민국은 선진국 반열에 올라섰고, 그렇게 100년의 성장을 했다.”고 이 시장은 설명했다.

계속해서 이 시장은 “우리 주변을 돌아봅시다. (100년의 성장을 하는 동안) 주변에 그늘은 없는지 잘못은 없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운을 떼고, “우리가 그동안 불러왔던 여주의 노래는 부일을 했던 음악가가 만든 노래다. 이러한 일제 잔재를 청산하지 않는다면 또다시 누군가에게 지배를 받게 되는 굴욕의 역사가 시작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마지막으로 이 시장은 “3·1 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아 여주시민은 스스로 자립, 자존, 자주의 뜻을 높이 받아 새롭게 융성하는 여주시민이 되어야 할 것.”이라며 기념사를 마쳤다.

이어진 기념식은 세종한글사랑회 회장의 붓글씨 퍼포먼스와 설명, 삼일전 노래 제창에 이어 박근출 여주시독립운동가기념사업회장의 선창으로 만세삼창을 마지막으로 기념식을 마쳤다.

기념식을 마친 참가자들은 여주시민회관 앞을 출발해 여주시청 앞을 거쳐 여주시민회관으로 돌아오는 3·1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에 참석했다.

한편, 기념식에 앞서 이항진 여주시장을 비롯해 정병국 국회의원, 유필선 여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도의원들과 박근출 여주시 독립운동가기념사업회장과 독립유공자 후손, 유관단체, 여주시 간부공무원들은 현충탑에 참배하고 순국 선열들의 애국애족 정신을 기리며 3·1절의 의미를 되새겼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