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지방자치
39년간의 공직생활을 마무리하고 명예퇴임한 여주시 곽용석 안전행정복지국장의 퇴임!
39년간의 공직생활을 마무리하고 명예퇴임한 여주시 곽용석(사진) 안전행정복지국장의 퇴임사가 화제다.

대개 공직자의 퇴임식은 '떠나는 사람은 말이 없다'며 조용히 환대를 받고 떠나는 것이 불문율인데, 곽 국장은 민선 7기 이항진 시장과 김현수 부시장, 간부공무원들에게 따끔한 충고와 부탁을 아끼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 28일 시청 대회실에서 열린 명예퇴임식에는 가족과 친구, 공무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곽 국장에게 위로와 격려, 그리고 제2 인생의 새 출발을 축하하는 마음을 전달했다.

곽 국장은 퇴임사를 통해 "공직사회에서 소통은 서로 공감하고 의사를 서로 받아들이고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다. 하지만 시장님의 소통은 일방통행이다. 공무원을 믿지 않는 것 같고, 새로운 적폐를 만드는 것이 아닌지 고민해 달라. 공직자를 믿어 주십시오"라고 부탁했다.

그리고 그는 "신속한 정책 결정이 중요하다. 토론과 협의 과정이 너무 길다. 870여 공직자들은 숨죽이고 기다리며 일을 하지 않는다. 분명히 시장님의 판단과 결정에 책임은 따른다"고 지적하고 "세번째로 공보관과 정책보좌관, 별정직, 비서관 등 효율적인 면도 좋지만 또 다른 소통의 벽을 만들지 마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곽 국장은 법으로 보장된 명예퇴직을 재고해 줄 것과 김 부시장에게는 훈육만 있는 엄한 어머니가 아닌 사랑으로 보듬어 주는 어머니상을, 간부공무원들에게는 자신의 업무에 자신감을 갖고 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는 부탁을 남겼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