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지역경제
'특혜 논란' 여주 반려동물테마파크… 경기도 산하기관이 민간구역 '개발'
실시협약체결 3차례 무산 지연에 
道, 공공구역 우선착공 종합대책 
직접 참여 사업진행 가속도 기대
 

경기도가 여주반려동물테마파크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기 위해 특혜 의혹이 일었던 테마파크 내 민간구역(8월 17일자 8면 보도)을 도 산하기관을 통해 개발하기로 했다.  

실시협약 연기로 사업 착공이 늦어졌던 반려동물테마파크가 도의 공공개발 추진에 따라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도에 따르면 반려동물테마파크는 경기도·여주시·민간사업자 3자가 참여해 반려동물과 반려인이 함께 묵을 수 있는 숙박시설, 캠핑장, 반려동물 공원, 동물병원, 동물화장장 등을 만드는 사업이다.

오는 2021년까지 완공될 예정이었지만 민간 사업자와 도의 실시협약 체결이 3차례나 무산되며 사업도 더디게 진행돼 왔다. 

그러던 중 도는 지난 8월부터 민간구역(7만여㎡) 내 관광휴양시설을 10년 동안 분양·위탁할 수 있게 한 것이 민간업체의 '투자금 회수' 방식으로 악용될 수 있다며 감사를 진행해 왔다.

민간부지 진입로를 세금으로 만드는 등 공공이 투입하는 재원은 막대한데, 민간업체의 공익적 역할은 미미하다는 것도 특혜 논란을 불렀다. 

결국 도는 이날 '동물복지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반려동물테마파크 민간구역을 도 산하기관이 직접 개발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서상교 경기도 축산산림국장은 "문화센터, 보호시설, 동물병원 등이 들어설 공공구역부터 우선 착공하고 민간구역은 개발 주체를 민간에서 도내 산하단체로 변경해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동물복지 종합대책에는 반려동물테마파크 사업의 변경안과 함께 동물등록제 강화, 유기동물 무료 입양문화 활성화, 반려동물 놀이터 확대 등이 내용으로 담겼다.  

도는 동물등록제 참여를 높이기 위해 마리당 2만원 내외인 내장형 마이크로칩 등록비용을 선착순으로 지원하고, 반려견 대형 놀이터 4곳과 간이 놀이터 10개소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길고양이 개체 수를 조절하기 위해 연간 2만7천마리의 고양이에 대해 마리 당 15만원 한도로 중성화 수술 비용을 지원한다. 이 밖에 반려동물 산업의 예비 창업자를 지원하고 관련 기업의 판로 개척도 도울 방침이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주사랑 2018-12-26 12:27:33

    민간이 참여하지 않고 관에서 개발하면 완전 농촌테마파크 꼴처럼 유령 나오는 반려동물테마파크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수익성을 배제한채 공공성만 지나치게 강조한다면 지역 발전에 도움이 전혀 되지 못하고 주민들이 걱정하고 있는 동물 화장터로써만 대한민국1위가 될 수 있다는 소리다~
    여주시도 반성해야 한다! 여주에 그 많은 관광객이 1차방문지가 명품아울렛인데 그 돈쓰러오는 사람들을 잡지 못하고 그냥 다 보내는 이유가 무엇인가? 그사람들이 여주시내와 중앙시장통 관광을 할 듯 싶은가?? 명품아울렛 진입로 주변부를 활성화 시키는것이 정답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