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여주 강천면 SRF열병합발전소 건립반대 집회… 이항진 시장 면담
여주시 강천면에 SRF(폐플라스틱 고형연료)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시민들이 여주시청 앞 집회와 거리행진을 벌이며 "쓰레기발전소 허가를 취소하라"고 외쳤다.  

쓰레기(열병합) 발전소 반대 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원덕희)는 17일 오후 1시 30분부터 시청 앞에서 시민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대집회를 열고 거리행진을 펼쳤다.  

반대추진위는 "강천면 주민들과 사전 충분한 협의 없이 진행된 쓰레기(열병합) 발전소 허가를 즉시 취소하라"며 "대책 없는 산업통상자원부 발전허가와 여주시의 건축허가로 여주시민은 죽어간다"고 정부와 여주시의 각성을 촉구했다. 
 또 "정부와 여주시는 SRF 소각에 따른 다이옥신, 중금속 등의 대기환경 유해물질과 지하수 오염의 심각성을 인식하라"며 "자연환경 보호와 2천만 수도권 인구의 식수원 오염 예방을 위한 친환경 대체 에너지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집회와 거리행진에 나선 시민들은 "시장의 허가취소 공약을 지켜달라"고 주장하며 시청으로 몰려들었고, 한때 경찰과 대치했으나 이항진 시장이 나서서 시민들을 설득했다. 

이 시장은 "시민 여러분께서 취소될 때까지 저와 함께 싸워주신다면 분명히 취소될 것"이라며 반대추진위 대표들과 시청 상황실에서 면담을 이어갔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