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흥천면 상백리, 단오야 놀자 축제 개최
흥천면 상백리(이장 정해정)는 지난 16일 마을 특색사업으로 단오야 놀자 마을축제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농촌축제지원사업에 선정돼, 지원금 1000만원으로 옛 단오의 풍습과 함께 찬우물 나루터에서 단오 나루굿을 재현됐다.

또한 그네뛰기, 마을어르신 장기자랑, 부채에 그림 그려 나눠주기 행사, 마을주민의 다양한 작품전시, 농사 풍년기원제, 창포물에 머리감기, 주민탈춤 한마당, 마을노래자랑, 남한강에 풍등 날리기, 마을주민이 함께한 보물찾기, 흥천농협 풍물공연, 여주낭만 통 키타 연주, 여주 문인협회의 시낭송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상백리 관계자는 “단오는 모내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날로써, 설, 추석, 한식과 함께 우리나라 4대 명절”일며 “우리 마을에서는 예전 고유 미풍양속을 계승하고자 이번 축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정해정 이장은 “잊혀져가는 옛 고유풍습을 더욱 전승하고 계승발전 시켜,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산 교육장으로서 체험과 배움의 터전을 제공하는 자리가 됐다”며 “우리고유의 풍습인 나루 굿 및 단오를 기리는 전통축제를 더욱 승화시켜 내실 있는 마을축제로 발전 문화관광의 자원화로 발전 시키겠다”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