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세종로, 전신주 지중화 사업 완료
여주시는 지난해 4월부터 추진한 세종로 지중화사업이 완료해 도시미관이 개선되고, 시민들이 안전하게 보행 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추진한 지중화사업은 여주시청에서부터 여주시외버스터미널까지 약 750m 구간으로 전신주를 철거 후 기존 선로를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으로 여주시와 한국전력공사, 6개의 통신사가 약 46억 원을 투입 15개월 만에 마무리가 됐다.

이번 사업으로 도시미관을 해치는 60여개의 전신주와 건물사이에 거미줄처럼 설치돼 있던 각종 전기·통신 선로를 지하로 매설해 시민들에게 깨끗한 도시미관을 제공하고 보행편의를 제공 등 시가지가 개선됐다.

시 관계자는 “선로 지중화사업 5개년 계획에 따라 2021년까지 청심로·여흥로·우암로 등 5㎞ 구간에 대해서 예산 확보와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로 지중화 사업으로 건물사이에 거미줄처럼 설치돼 있던 각종 전기·통신 선로 사라져 도시미관이 크게 개선됐다.

박재수 기자  07medosas@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