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자유한국당 시장 후보군 도 넘은 과열 양상미투 빙자 일반인 사생활 공개까지 우려 등
6.13 전국동시지방선거가 9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자유한국당 여주시장 후보군 일부 지지자들이 SNS를 통해 도를 넘어 과열된 선거운동을 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당원과 선관위, 주민들에 따르면 현재 일부 후보군들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SNS를 통해 상대방을 비방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일부 지지자들은 도를 넘어 미투(Me Too)를 빙자한 사생활 폭로 글을 올리는가 하면 일부 SNS 운영자는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에게 불리한 댓글을 삭제하고 일부 회원을 탈퇴시키고 있다.

특히 근거 없이 미투를 빙자한 글을 지속적으로 여러 SNS 매체에 올려 일반인의 사생활까지 노출될 우려가 있다.

최근에는 A후보군 최측근 부인이 자신이 다는 교회 신도들에게 B후보군의 사생활을 폭로해 곤욕을  치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일부 후보군 측근은 SNS에 댓글이 자신의 후보군에 불리하자 당사자에게 전화를 걸어 삭제를 권유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일부 지지자들의 도를 넘는 댓글과 비방선 루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가 하며 일부에서는 후보자들의 도덕적인 문제를 철저히 검증돼야 한다는 주장도 제게 되고 있다.

하지만 공공의 이익이 아닌 상대방 후보를 폄하하거나 낙선을 시키기 위한 허위사실, 일반인의 사생활이 노출될 수 있는 행동과 말은 삼가 해야 한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주민 C씨는 “그 어느 때 보다 이번 선거에 SNS가 크게 활용되면서 익명이라는 아이디를 이용 도를 넘는 비방과 허위 사실이 부쩍 늘어난 것 같다”며 “도덕적 결함 검증도 중요하지만 개인 사생활까지 거론하면서 공천 받은 후보는 과연 후보자의 자질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선관위 관계자는 “상대방 후보를 비방 또는 낙선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경우 명예훼손 등으로 처벌 받을 수 있다”며 “구체적인 사실이더라도 공공의 이익이 없으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