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여주경찰서, 끈질긴 수사로 전문털이범 붙잡아시골 주택가 돌려면서 귀금속, 현금 등 2500만원 상당 훔쳐
여주경찰서(서장 김경진) 수사과 강력1팀은 지난 27일 시골 주택만 골라 금품을 훔쳐온 A씨(55)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9일부터 올해 2월 2일까지 여주와 충북 진천군 시골 농가만 골라 총 11회에 걸쳐 귀금속, 현금 등 약25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노인들이 거주하고 CCTV가 많지 않은 시골 지역을 범행 대상으로 골라 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경찰의 눈을 따돌리기 위해 대중교통 이용하고 얼굴과 지문을 감추기 위해 마스크와 장갑을 끼는 등 치밀함까지 보였다.

경찰은 지난해 추석 무렵 이후 강천면, 대신면 지역에서 주택침입절도 사건이 잇달아 발생되자 강력1팀을 전담반을 꾸려 끈질긴 수사 끝에 가평에 한 여관에서 A씨를 범행 5개월만에 체포했다.

현재 경찰은 A씨의 여죄를 추궁하는 한편 귀금속 판매경로 등에 대해 수사 중에 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