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여성
우리는 친정언니·동서가 되었어요다문화가정 부부 친정언니·동서 맺어주기 결연식 열려
여주시와 여주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홍성례) 지난 9일 다문화가정 부부 친정언니·동서 맺어주기 결연식을 개최했다.

이날 결연식에는 여주시 관계자를 비롯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운영위원, 친정언니·동서 결연한 가정 등 72명이 한자리에 모여 사업 오리엔테이션, 결연증서 수여식, 저녁식사 순서로 진행했다.

다문화가정 부부 친정언니·맺어주기 사업은 한국인 가족과 다문화 가족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한국 문화 적응 또는 자녀교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문화가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난 1월에 참가자를 모집해 각 12팀의 부부가 선정됐다.

선정된 부부는 활동실적을 각종 밴드, SNS 등을 통해 제출하고, 적극적으로 결연활동을 한 1등 한 팀에게는 모국방문 항공료를 지원과 참가자 모두에게도 소정의 상품이 제공된다.

참가자들은 “한국에 와서 자녀교육·양육 문제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 한국인 언니가 생겨서 든든하고 좋았다”며 “외국인 동생이 생겨서 정말 기쁘고 다문화가정에 대해 더욱더 이해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재수 기자  07medosas@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